환경부, 시내버스 노선에 수소전기버스 투입하는 시범사업 추진
환경부, 시내버스 노선에 수소전기버스 투입하는 시범사업 추진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8.11.05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광주·울산 등 6개 도시에 총 30대 투입...내년부터 시행

시범사업에 사용될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버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환경부가 수소버스를 시내버스 노선에 투입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5일 환경부는 미세먼지 등 도시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2019년부터 2년간 전국 6곳의 도시 시내버스 노선에 수소버스 30대를 투입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시범사업은 2020년 하반기 수소버스의 본격적인 보급에 앞서 기술적인 타당성을 확보하고 운행 과정에서 발생하는 어려운 점을 미리 해결하기 위해 추진하는 것이다.

시범도시로는 서울, 광주광역시, 울산광역시, 서산, 아산, 창원 등 총 6곳이 선정됐다.

세부적으로는 서울에 7대, 광주에 6대, 울산에 3대, 서산에 5대, 아산에 4대, 창원에 5대를 각각 투입될 계획이다.

이들 도시의 수소버스 최종 대수는 내년도 예산이 확정되는 올해 12월에 최종 결정될 예정이며 심의 결과에 따라 투입대수는 변경될 수 있다.

환경부는 지자체별로 수소버스 시범사업 참여 신청서를 제출받은 후 수소 충전 기반시설(인프라) 여건과 지자체의 중장기 수소버스 보급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선정했다.

환경부는 이달 중으로 정부-지자체-제작사 간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내년 수소버스 시범사업의 성공적인 추진과 향후 수소버스 보급 확산을 위해 상호 긴밀히 협력할 예정이다.

제작사의 수소버스 제작 일정 등을 감안할 때, 실제로 시내버스 노선에 수소버스가 투입되는 시점은 대략 내년 3~4월 경으로 전망된다.

이주창 환경부 대기환경과장은 "이번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지자체와 협의체를 구성해 시범사업의 준비상항을 주기적으로 점검하고 향후 시범사업 추진과정에서 발생하는 어려운 점 등을 개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