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운전자지원기술(ADAS) 연계한 첨단 지능형 헤드램프 세계 최초 개발
현대모비스, 운전자지원기술(ADAS) 연계한 첨단 지능형 헤드램프 세계 최초 개발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8.10.24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지능형 헤드램프 시뮬레이션 모습.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현대모비스가 운전자 지원 기술(ADAS)과 연계해 상시 상향등 상태에서 안전하게 시야를 확보하는 첨단 지능형 헤드램프(AADB, Advanced Adaptive Driving Beam)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기술을 바탕으로 정밀한 빛 조절이 필요한 미래차 램프 시장을 선도한다는 전략이다.

지능형 헤드램프(ADB, Adaptive Driving Beam)는, 항상 상향등 상태를 유지해 운전자의 시야 확보를 도우면서 동시에 상향등의 불빛을 전방 차량 부분만 차단해 앞차 운전자의 눈부심을 막는 기술로, 일부 프리미엄 차에만 적용돼 있다.  

지능형 헤드램프는 미래 자율주행 시대에 야간 안전주행을 위한 필수적인 기술이다. 미래차 램프가 차량과 도로에 대한 정밀한 감지를 통해 빛을 세밀하게 조절하는 방향으로 진화하고 있는 것이다. 

야간주행 시에도 자율주행에 필요한 차선과 표지판, 도로 위의 각종 사물 등을 실시간으로 감지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능형 헤드램프는 뒤에서 추월하는 차량이나 빠르게 커브길을 선회하는 차량 등 상대 차량의 급격한 움직임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는 한계가 있다. 

카메라로  전방의 불빛을 감지해 차량을 인식하는 현재 방식의 기술적 문제로, 글로벌 램프 업체들 모두 이를 해결하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기존 기술의 한계점을 분석하고, 이를 해결하는 것에 초점을 맞춰 첨단 지능형 헤드램프 기술을 개발했다.

현대모비스는 우선 지능형 헤드램프 기술의 문제를 추월차 감지, 곡선로 감지, 중앙분리대 구간 제어 등의 세 가지로 구분했다. 각각의 문제 해결에 필요한 정보들을 선별하고 해당 정보를 얻을 수 있는 기술과 연계하는 방식으로 개발을 진행했다.

지능형 헤드램프는 전방 카메라로 선행 차량의 불빛만을 감지하기 때문에 뒤에서 빠르게 추월하는 차량에 대한 인식이 늦다. 이에 현대모비스는 후측방 사각지대 감지장치(BCW)를 통해 추월차량을 감지하고 그 움직임을 예측해 미리 그 부분의 빛을 차단했다.

또한 지능형 헤드램프는 S자 커브길에서 선행 차량과 운전하는 방향이 달라져 급격한 위치변화가 생기면서 제대로 빛을 차단하지 못한다. 현대모비스는 조향각 센서를 통해 차가 얼마나 빠르게 회전하고 있는지를 계산하고 이를 카메라 신호와 조합, 상대 차량 위치를 성공적으로 추산해 이 문제를 해결했다.

마지막으로 지능형 헤드램프는 고속도로나 국도 등에 중앙분리대가 있으면, 마주 오는 대항차량의 불빛을 인식하지 못해 빛을 그냥 전개하는 문제가 있다. 일반 승용차량의 경우 차고가 낮아 운행하는데 큰 어려움이 없지만, 트럭이나 버스처럼 운전석이 높은 차량은 눈부심에 노출된다.

현대모비스는 내비게이션과 전방 카메라로 차로 및 차선 정보를 수집해 차량의 도로 상 위치를 정확하게 계산하는 알고리즘을 개발했다.이를 통해 차량이 몇 차선에서 주행을 하든 정교한 조절로 시야를 안전하게 확보하면서도 빛이 중앙분리대를 넘지 못하도록 했다. 

현대모비스는 카메라가 수집하는 정보의 종류를 늘리고 레이더, 내비게이션, 조향각 센서 등을 활용해 이 문제를 해결, 첨단 지능형 헤드램프 개발에 성공했다. 다양한 센서들로부터 정보를 수집해 더욱 정밀하게 빛을 조절하는 데 성공한 것이다.

첨단 지능형 헤드램프는 카메라가 전방의 불빛만을 감지하던 것에서 차선 정보를 추가로 수집하고, 레이더로 후측방에서 추월하는 차량 정보를, 내비게이션으로 고속도로와 국도 등의 차로 정보를, 조향각 센서로 커브길의 곡률 정보를 파악한다. 지난해 초 개발을 시작한 지 약 1년 6개월 만의 성과이다.

현대모비스는 추가적인 하드웨어 적용 없이 소프트웨어만으로 첨단 지능형 헤드램프를 구현해 기술경쟁력과 가격경쟁력을 함께 갖췄다. 또 국내 6건, 해외 12건의 특허를 출원하는 등 글로벌 램프 기술 경쟁을 선도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  

첨단 지능형 헤드램프를 개발한 현대모비스의 차별화된 경쟁력은 종합부품사로서 관련 핵심기술을 모두 확보한 데서 비롯된다. 현대모비스는 카메라, 후측방 사각지대 감지장치(BCW), 헤드램프, 내비게이션 등 이 기술과 관련된 모든 기술을 확보하고 양산하고 있다.

실제로 글로벌 램프업체들 중 센서나 ADAS 기술을 모두 보유하고 있는 회사가 거의 없다. 현대모비스 램프설계 담당 미르코 고에츠 이사는 “다양한 기술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기존 지능형 헤드램프의 성능을 개선해야 하는 만큼, 글로벌 램프업체들이 단기간에 기술 격차를 좁히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모비스는 이 같은 차별화된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램프 수주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램프는 2010년부터 지금까지 총 34억달러 이상을 수주한 현대모비스의 대표적인 수출 품목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우수한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 이번 개발을 계기로 현대모비스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를 대상으로 한층 더 공격적인 영업 활동을 전개한다는 전략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