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24일부터 2천억 달러 규모 중국제품 추가 관세 부과. 스마트워치 등은 제외
美, 24일부터 2천억 달러 규모 중국제품 추가 관세 부과. 스마트워치 등은 제외
  • 이상원 기자
  • 승인 2018.09.18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의 지적 재산권 침해를 이유로 2천억 달러(225조 원) 상당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추가관세를 24일부터 부과한다고 발표했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트럼프 행정부가 17일(현지시간) 중국의 지적 재산권 침해를 이유로 2천억 달러(225조 원) 상당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추가관세를 24일부터 부과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제재의 가산세율은 올해 10%에서 내년부터는 25%로 높아질 예정이다.

현재 미국은 중국산 제품에 대해 500억 달러 상당의 관세 제재를 진행 중으로, 중국과의 대립 수위가 높아지면서 이번에 제재 대상 규모를 5배로 대폭 확대했다.

트럼프 미국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통해 “중국 지도부가 신속하게 불공정한 무역 관행을 종식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중국이 보복조치를 취할 경우, 즉시 2,670억 달러 상당의 중국제품에 대한 새로운 제재를 검토하고 있다.

이번 2천억 달러 규모의 제재조치로 지난해 중국제품의 대미 수출액(5,050억 달러)의 거의 절반이 추가관세 대상에 포함되게 됐다.

중국 역시 미국산 제품에 대해 추가 보복 관세 부과를 검토하고 있어 미국과 중국간 무역 갈등은 더욱 심화되고 장기화될 공산이 높아졌다.

미국 정부 고위관계자는 이날 “이달 말로 예정돼 있는 미.중 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협의를 통한 해결을 원하는 것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제재 대상 품목은 지난 7월 발표한 6천 개에서 약 300개 품목이 삭제됐다. 여기에는 손목시계형 단말기 등 소비자 가전제품이나 화학 재료, 헬멧 등이 포함됐다.

미국 행정부는 부과 대상 리스트 발표 후 산업계로부터 올라 온 의견을 검토한 뒤 소비자들에게 미치는 영향을 고려, 일부 품목을 대상에서 제외시켰다.

트럼프 행정부는 미국기업에 대한 기술이전 강요 등 중국의 불공정 무역관행을 문제 삼아 미 통상법 301조에 따라 지난 8월까지 두 차례에 걸쳐 총 500억 달러어치에 대해 25%의 추가관세 제재를 발동했다.

제재 대상 품목은 반도체 등 첨단 제품들로, 이번 2천억 달러 추가 제재 대상에는 중국의 주력 수출품인 의류와 가구 등 소비재가 다수 포함, 미국과 중국 양측의 경제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여 진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