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소속사 관계자 "수면장애·소화불량 치료 위해 병원 입원"
구하라, 소속사 관계자 "수면장애·소화불량 치료 위해 병원 입원"
  • 박요한 기자
  • 승인 2018.09.06 0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콘텐츠와이)
(사진=콘텐츠와이)

[M 오토데일리 박요한 기자] 가수 구하라가 약을 먹고 실려왔다는 지라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5일 소속사 콘텐츠와이 관계자에 따르면 "구하라가 수면장애, 소화불량이 지속적으로 있어 병원에서 약을 처방 받는 등 치료를 받아왔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날 오전 자세한 상태 체크를 위해 내원했다가 병원에 입원했다. 입원 역시 현 상태 체크를 위한 것일 뿐 심각한 상황은 아니다"라며 증권가 소식지 등을 통해 퍼진 소문에 대해 해명했다.

앞서 이날 오후 구하라가 약을 먹고 서울의 한 병원에 실려왔다는 지라시가 돌아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한편 구하라는 2008년 걸그룹 카라 멤버로 정식 데뷔, 가수와 배우를 오가며 활발하게 활동했다. 현재는 종합편성채널 JTBC4 예능프로그램 '마이 매드 뷰티 다이어리'에 출연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