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이왕표 별세 보도…"한국 유명 프로레슬링 선수"
美, 이왕표 별세 보도…"한국 유명 프로레슬링 선수"
  • 박요한 기자
  • 승인 2018.09.05 0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채널A 보도화면)
(사진=채널A 보도화면)

[M 오토데일리 박요한 기자] 이왕표가 4일 별세했다. 시대를 풍미했던 한국 프로레슬러의 명성은 중국계 미국인에게도 퍼진 모양이다. 

이날 미국 화교신문 ‘다지위안’은 ‘한국 유명 프로레슬링 선수’ 이왕표의 사망을 소식을 보도했다.

매체는 이왕표에 대해 “스승 김일(2006년 사망) 다음가는 해당 국가 이인자로 54세였던 2008년에도 챔피언에 등극한 노익장이 돋보였다”라고 전했다.

‘다지위안’은 "이왕표가 펼치는 쇼는 볼 가치가 충분했다. 기교는 예술적이었고 동작에서는 힘과 유연함이 동시에 느껴졌다”라고 고인을 추억했다.

이왕표는 故 김일의 직계 제자로 유명하다. 사망 10년 전인 1996년 미국 ’레슬링 옵서버 뉴스레터‘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 김일은 국민훈장 석류장 및 국민체육훈장 맹호장이라는 대한민국 서훈 경력이 말해주듯 한국 프로레슬링의 영원한 대부로 평가된다.

이왕표는 신일본프로레슬링(NJPW) 활동 당시 미국 최고 스타 헐크 호건과도 대결하는 등 한국인으로 국제적인 위상을 지닌 마지막 프로레슬러로 추억하기에 손색이 없다.

‘다지위안’에 따르면 미국 화교들이 주축이 되어 한국에서 펼친 공연을 이왕표가 우연히 봤고 깊은 감명을 받았다고 당시 해당 언론 기자에게 말했다. 이왕표는 중국 고전 무용 공연을 본 후 “무도와 춤은 본디 하나. 당신들의 춤에서 율동 이상의 무언가를 느꼈다”라고 밝힌 것으로 보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