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 파문 BMW 520d, 중고차가격 10일 만에 14.3% 하락
화재 파문 BMW 520d, 중고차가격 10일 만에 14.3% 하락
  • 최태인 기자
  • 승인 2018.08.17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헤이딜러가 BMW 화재 사건과 국토부 운행중지 검토발표 전후 중고차 시세를 분석한 결과, BMW 520d 시세가 약 14.3%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헤이딜러가 BMW 화재 사건과 국토부 운행중지 검토발표 전후 중고차 시세를 분석한 결과, BMW 520d 시세가 약 14.3%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M 오토데일리 최태인 기자] 헤이딜러가 BMW 화재 사건과 국토부 운행중지 검토발표 전후 8주 간 중고차 시세를 분석한 결과, BMW 520d 시세가 약 14.3%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헤이딜러 발표에 따르면 BMW 520d(F10)의 평균 중고차 시세는 화재사건 발생 전 2,936만원이었으나, 화재사건 발생 후 2,919만원으로 소폭 하락했다.

그 뒤 국토부의 운행중지 검토 발표가 나오자 2,502만원으로 하락했다. 운행중지 검토 발표 전후 10일 만에 14.3% 하락한 것이다.

반면 같은 기간 벤츠 E220 CDI 아방가르드는 2,974만원에서 2,899만원으로 2.5% 하락에 그쳐, 중고차 시장의 평균적인 시세하락율을 나타냈다.

BMW 차주들이 헤이딜러의 중고차 경매 시장에 물건을 내놓는 '판매요청'은 화재사건 전 10일 간 220대였으나, 화재사건 후 556대, 운행중지 검토 발표 후 671대로 3배 이상 증가했다.

BMW 운행정지 전후 시세하락율 비교
BMW 운행중지 전후 시세하락율 비교표

중고차 딜러들의 매입 의사도 절반 이하로 떨어졌다.

고객이 판매 요청한 BMW 520d 차량에 입찰한 중고차 딜러 수는 7월 평균 11.5명이었으나, 8월 현재 평균 4.8명으로 42% 수준으로 떨어졌다.

이에 반해 벤츠 E220 CDI 아방가르드는 평균 12명의 딜러가 입찰에 참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데이터는 지난 6월 18일 부터 8월 15일까지 헤이딜러에 판매요청 된 BMW 520d, 벤츠 E220 CDI 아방가르드 2014년식 모델을 기준으로 분석됐다.

헤이딜러 관계자는 “BMW 차주의 판매요청은 3배 증가했지만, 딜러들의 매입 의사는 절반 이하로 떨어져 단기간에 시세가 크게 하락했다”며, “헤이딜러에서 BMW 차량의 거래는 꾸준히 이뤄지고 있으나, 당분간 중고차 시장의 혼란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헤이딜러는 매월 1만5천대의 개인 차량이 등록되고, 10만개 이상의 중고차 딜러 매입 견적이 제시되는 국내 최대 내차팔기 견적비교 서비스다.


관련기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