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AG, 2018 상반기 매출 123억 유로 달성...파나메라 1등 공신
포르쉐AG, 2018 상반기 매출 123억 유로 달성...파나메라 1등 공신
  • 최태인 기자
  • 승인 2018.08.03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르쉐 AG가 2018년 상반기 매출 및 영업 이익 모두 증가했다고 밝혔다.  

[M 오토데일리 최태인 기자] 포르쉐 AG가 2018년 상반기 매출 및 영업 이익, 차량 인도와 직원 수 등 모든 부분에서 전년 대비 성장을 거뒀다고 3일 발표했다.

포르쉐는 전 세계 13만 598대의(+3%) 차량을 인도해 전년 동기 대비 4% 증가한 123억 유로(약 17조 원)의 매출을 달성했으며, 영업 이익은 1% 증가한 22억 유로(약 2조 9천억 원), 영업 이익률은 17.5%를 기록했다. 직원 수는 3만 785명으로 5% 증가했다.

차량 별 판매량을 보면, 신형 파나메라가 상반기 동안 가장 큰 증가세를 보였다.

지난 6월 말까지 파나메라 모델 2만 500대가 인도되면서 전년 동기 대비 거의 두 배 가량 증가했으며, 911 또한 전년 대비 28퍼센트 증가한 2만 1,400대가 인도돼 두 자리 수 성장률을 보였다.

마칸은 4만 6,600대의 차량이 판매돼 포르쉐 베스트셀링 모델로서의 입지를 이어갔고, 카이엔은 2만 8,700대가 인도되며 실적을 견인했다.

전 세계 지역 별로는 독일 현지 시장에서 11%, 유럽에서는 9%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중국 시장에서는 총 3만 3,363 대가 판매되며, 미국(2만 9,421대)을 제치고 여전히 개별 국가 중 가장 강력한 시장 지위를 유지했다.

포르쉐 AG 이사회 회장 올리버 블루메는 “이 같은 포르쉐의 상반기 실적 성과는 성공적인 2018년 회계 연도를 위한 강력한 기반이 될 것”이라며, “특히, 올해 포르쉐 스포츠카의 70주년을 기념하는 해에, 포르쉐의 아이코닉 스포츠카 911 모델이 계속해서 높은 수요를 기록하고 있는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포르쉐는 브랜드의 미래를 위해 더 많은 기회가 될 주요 과제로, 전기화, 디지털화 및 연결성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하고있다”며, “내년에는 포르쉐의 첫 순수 전기차 타이칸을 시장에 선보여 미래형 E-모빌리티에 대한 새로운 기준을 정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루츠 메쉬케 최고재무책임자(CFO)는 “MHP와 포르쉐 컨설팅이 제공하는 A/S 및 컨설팅 서비스 등 자동차 비즈니스 이외 분야에서의 긍정적인 성과가 상반기 실적 상승에 기여했지만, 전기화 등의 미래 과제와 신규 비즈니스 영역 개발에 대한 포르쉐의 막대한 투자로 인해 실적 상승 효과가 상쇄되는 면을 보였다”며, 올 하반기에 극복해야 할 몇 가지 과제에 대해 “특히, 불확실한 정치.경제적 상황에 대처해야 하고, 유럽의 새로운 배출 가스 기준을 충족하기 위해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며, “이 같은 조건에서도 포르쉐는 전략적 수익 목표를 최소 15퍼센트 이상으로 설정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