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이딜러, 국산차 감가율 조사결과 발표, 3년 후 감가율 캡티바 1위
헤이딜러, 국산차 감가율 조사결과 발표, 3년 후 감가율 캡티바 1위
  • 최태인 기자
  • 승인 2018.07.31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헤이딜러가 국산차 중 신차가 대비 감가율이 가장 높은 차종으로 쉐보레 SUV 캡티바가 뽑혔다고 밝혔다.
헤이딜러가 국산차 중 신차가 대비 감가율이 가장 높은 차종으로 쉐보레 SUV 캡티바가 뽑혔다고 밝혔다.

[M 오토데일리 최태인 기자] 국산차 중 신차가 대비 감가율이 가장 높은 차종으로 쉐보레 SUV 캡티바가 뽑혔다.

중고차 견적비교 서비스를 제공하는 헤이딜러가 31일 발표한 신차가 대비 중고차 감가율 데이터에 따르면, 1위에 쉐보레 캡티바, 2위에 현대 더 뉴 벨로스터, 3위에 쉐보레 임팔라 등이 뽑혔으며, 4위는 기아의 더 뉴 K9이 차지했다.

1위를 차지한 캡티바는 3년 후 중고차 감가율이 신차가 대비 59%로 동급 인기모델 싼타페의 36% 대비 23%나 높았고, 2위를 기록한 벨로스터는 55%로 동급 인기모델 아반떼의 40%에 비해 15%가량 높았다.

3위에 뽑혔던 임팔라는 52%로 나타났고, 4위 K9은 48%로 3년 후 감가율이 산출됐다.

헤이딜러가 6개월간 각 차종별 트림별 비교를 연식에 따라 데이터 분석했다고 밝혔다.
헤이딜러가 6개월간 각 차종별 트림별 비교를 연식에 따라 데이터 분석했다고 밝혔다.

또한 각 차종의 인기 트림을 기준으로 분석했으며, 캡티바의 경우 2WD LT 프리미엄, 더 뉴 벨로스터는 1.6터보 디 스펙, 임팔라는 2.5 LTZ, 더 뉴 K9은 3.3 이그제큐티브를 기준으로 했다.

조사대상 기간은 지난 1월 25 ~ 7월 25일로 6개월간 헤이딜러에서 견적비교가 진행된 국산차 6만 6,500여대의 데이터를 분석했다.

헤이딜러 관계자는 “고객들의 차량교체 주기가 점점 빨라지는 것을 감안할 때, 신차구매 시 3년 후 중고차 잔존가치를 고려하는 것이 합리적인 구매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헤이딜러는 매월 1만5천대의 개인 차량이 등록되고, 10만개 이상의 중고차 딜러 매입견적이 제시되는 국내 최대 내차팔기 견적비교 서비스다.


관련기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