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은우, 엉덩이 콤플렉스로 인한 사연 공개 '눈길'
차은우, 엉덩이 콤플렉스로 인한 사연 공개 '눈길'
  • 박요한 기자
  • 승인 2018.07.22 0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캡처)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캡처)

[M 오토데일리 박요한 기자] '아는 형님' 차은우가 엉덩이 콤플렉스로 인한 사연을 공개해 관심을 모았다.

21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 차은우가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차은우는 '나를 맞혀봐' 코너에서 "나한테 콤플렉스가 하나 있는데 그게 내 인생에 큰 도움을 준 적이 있어. 그 콤플렉스가 무엇인지, 무슨 도움을 줬는지 맞혀봐"라는 문제를 냈다.

이에 이수근이 "엉덩이가 너무 커서 방석이 필요 없어"라고 하자 차은우는 깜짝 놀랐다. 이에 '아는형님' 멤버들은 직감을 하고 장난스런 대답을 해댔다.

결국 차은우는 직접 대답을 말했다. 차은우는 뮤직비디오 촬영 세트장에서 6명이 한꺼번에 뛰어내리는 마지막 장면을 찍으면서 일어난 사고라고 설명했다.

그런데 타이밍 조절을 실패하면서 세트장이 무너졌고, 못이 엉덩이에 박혔다는 것. 하지만 차은우는 엉덩이에 못이 박혔던 것도 몰랐고, 뒤에 있던 멤버가 알려줘서 그제서야 알았다고 했다.

곧바로 병원에 갔는데 의사 선생님이 태연하게 "엉덩이에 살이 많아서 깊이가 상당했는데 뼈랑 근육, 신경에 안 닿았다고 하더라"며 "파상풍 주사만 맞고 치료를 끝냈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