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골목식당' 경양식집 주인, "식감이나 맛이 제 레시피가 더 좋아..."
'백종원의 골목식당' 경양식집 주인, "식감이나 맛이 제 레시피가 더 좋아..."
  • 박요한 기자
  • 승인 2018.07.21 0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방송화면)
(사진=SBS 방송화면)

[M 오토데일리 박요한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이 경양식 집에 방문했다.

20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은 최종점검을 하기 위해 나섰다.

경양식집 사장은 필동 함박스테이크 3인방에게 함박 스테이크 레시피를 전수 받았다. 하지만 경양식집 사장은 백종원이 고치라고 했던 샐러드 양배추 볼륨, 국과 스프 그릇 바꾸기를 하지 않았다.

백종원은 할말을 잃은 듯한 표정을 지었다. 경양식집 주인은 "레시피를 그대로 사용하기 미안해서 조금 바꿨다"며 "식감이나 맛이 제 레시피가 더 좋아 이렇게 했다"고 말했다.

이에 백종원은 "배운 후에 내 입맛대로 바꾸는 것 자체가 가르쳐준 사람에 대한 실례다"고 꼬집었다.

한편 이날 백종원은 생선집 주인이 정말 열심히 한다며 새벽까지 연락이 와 자신이 잠도 못 잘 정도라고 했다. 하지만 백종원은 이를 더 기뻐했다. “뭔가 더 새로운 걸 알려 드려야겠다 싶어서 지방 시장에도 같이 갔다”고 말헀다.

이어 “지금 보면 장비도 더 들여놨어요. 거기다 제가 염지하는 노하우르 가르쳐 드렸어요. 저렇게 구우면 맛있지”라며 칭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