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내년 EV 구매보조금 삭감 검토...보조금 의존도 줄이고 기술 혁신 도모
中, 내년 EV 구매보조금 삭감 검토...보조금 의존도 줄이고 기술 혁신 도모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8.07.09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정 시 올해 수준에서 3분의 1 이상 삭감...주행거리 150km→200km

[M 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중국 정부가 전기자동차 구매 보조금을 삭감할 것으로 보인다.

6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현재 친환경차 수요를 촉진하기 위해 시행하고 있는 구매 보조금을 삭감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

블룸버그는 소식통에 말을 인용해 중국 정부가 구매 보조금을 삭감할 경우 올해 수준에서 3분의 1 이상으로 낮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대상 차량의 주행거리는 150km에서 200km로 강화될 것으로 보이나 정확한 계획은 여전히 논의 중이다.

중국 정부는 지난 2월 12일부터 새로운 전기차 구매보조금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이 정책은 1회 충전 주행거리가 300km이하 차량을 차등 지급하는 것이다. 동시에 주행거리가 400km 이상인 차량에 지급되는 보조금을 5만 위안(약 839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중국 정부가 전기차 구매보조금을 삭감하려는 것은 기업들이 인센티브에 의존해 친환경차를 판매하는 것보다 중국 소비자들의 구매력을 자극할 수 있는 혁신적인 친환경차를 꾸준히 개발하는 것이 자국 친환경차 산업의 장기적인 성공을 보장할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중국 정부는 현재 전기자동차 구매 보조금 삭감 여부를 두고 검토 중에 있으며 확정될 경우 이르면 내년부터 시행될 가능성이 높다.

블룸버그의 선임 자동차 분석가인 스티브 맨은 “업계에서는 친환경차 관련 혁신의 급물살을 타고 있다”며 “이것은 중국 전기차 시장에 꼭 필요한 변화”라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