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캐나다 네마스카리튬社와 ‘수산화 리튬’ 공급 계약 체결
LG화학, 캐나다 네마스카리튬社와 ‘수산화 리튬’ 공급 계약 체결
  • 이상원 기자
  • 승인 2018.07.04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이 캐나다 네마스카리튬(Nemaska Lithium)과 수산화 리튬 공급 계약을 체결, 안정적인 수급 체계를 확보했다.(사진은 배터리 양극재)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LG화학이 4일, 캐나다 네마스카리튬(Nemaska Lithium)과 수산화 리튬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LG화학은 고용량 전기차 배터리 핵심 원재료인 ‘수산화 리튬’의 안정적인 수급 체계를 확보하게 됐다.

이번 계약으로 LG화학은 2020년 하반기부터 매년 7,000톤의 수산화 리튬을 5년 동안 공급받게 된다.

이는 고성능 전기차(한 번 충전으로 320km이상 주행 가능) 기준 약 14만 대 분의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는 분량이다.

노트북이나 휴대폰 등 정보기술(IT) 기기용 배터리는 주로 탄산 리튬이 사용되는 반면, 수산화 리튬은 배터리 용량을 높이는 니켈과 합성이 용이해 고용량 전기차 배터리용으로 각광받고 있다.

최근 전기차 배터리 업계는 원가 절감 및 성능 개선을 위해 양극재 내 값 비싼 코발트 함량을 줄이고, 니켈 함량을 높이고 있다.

기존 NCM622 양극재 대신 NCM712 등 하이-니켈 양극재가 채용된 배터리가 개발되는 추세다.

니켈은 보통 코발트· 망간 등과 결합, 전구체를 이룬 후 고온에서 리튬과 함께 녹여내어 합성시키면 양극재가 된다. 양극재는 배터리 4대 원재료 중 하나다.

하지만 니켈은 너무 높은 온도에서는 리튬과 합성이 쉽지 않다. 때문에 니켈 함량이 높은 고용량 전기차 배터리 제조 시에는 탄산 리튬 대비 녹는 온도가 낮은 수산화 리튬이 사용된다.

LG화학 유지영 재료사업부문장은 “고용량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 원재료인 수산화 리튬 수급 경쟁력을 확보했다”며, “전기차 시장 확대에 발맞춰 안정적인 배터리 원재료 공급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LG화학은 이번 계약을 포함, 여러 배터리 원재료 업체에 투자하며 안정적인 원재료 수급 체계를 구축했다.

올해 세계 1위 코발트 정련회사인 中 화유코발트와 전구체 및 양극재 생산 법인을 설립, 원재료 공급 보장 및 제품 우선 공급을 확보했고 지난 2017년 11월에는 황산니켈 생산업체인 켐코(고려아연 자회사)의 지분 10%를 확보했다.

또, 2016년 9월에는 GS이엠의 양극재 사업을 인수, 양극재 생산기술 고도화 및 전구체 제조기술력을 확보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