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차세대 SUV 콘셉트카 ‘HDC-2 그랜드마스터 콘셉트’ 세계 최초 공개
현대차, 차세대 SUV 콘셉트카 ‘HDC-2 그랜드마스터 콘셉트’ 세계 최초 공개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8.06.07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 오토데일리 박상우기자]현대자동차가 ‘2018 부산 국제 모터쇼’에서 감성을 더한 스포티함을 담고 향후 현대차 디자인 방향성을 담은 SUV 콘셉트카 ‘HDC-2 그랜드마스터 콘셉트(HDC-2. GRANDMASTER CONCEPT)’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 스타일링 담당 이상엽 상무는 모터쇼에서 “최근의 전동화, 자율 주행, AI 등 새로운 기술의 등장으로 디자인에도 변화가 필요한 가운데 독창적이고 고유한 감성이 있었던 현대 디자인의 과거와 현재가 미래로 연결될 새로운 연결고리는 고객이 중심이 된 감성적 혁신을 지향하는 디자인, 새 디자인 방향성인 감성을 더한 스포티함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를 통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대차의 HDC-1 르 필 루즈 콘셉트가 현대 디자인의 지향점을 선언적으로 보여주었다면, 오늘 최초로 공개하는 두 번째 콘셉트카 HDC-2 그랜드마스터 콘셉트는 현대 디자인 DNA가 전세계 고객의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얼마나 넓은 스펙트럼의 디자인으로 표현될 수 있는지 보여주는 차”라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고성능 라인업인 ‘고성능 N’의 비전과 함께 고성능 N 라인업의 국내 출시 첫 차량인 ‘벨로스터 N’을 공개했다.

현대차 고성능사업부 담당 토마스 쉬미에라(Thomas Schemera) 부사장은 “현대차의 고성능 N은 자동차의 RPM뿐 아니라 BPM(Heart Beats per Minute) 즉, 실제로 주행하는 운전자의 가슴을 뛰게 하는 감성적 즐거움까지 추구한다며 “현대차 만의 독창적인 철학과 우수한 주행 성능을 갖춘 다양한 고성능차를 선보여 운전의 즐거움(Driving Fun)을 원하는 전 세계 자동차 마니아들을 만족시키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벨로스터 N은 N 전용 가솔린 2.0 터보, 수동 6단 변속기를 적용한 단일 파워트레인으로 올 6월 국내에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이 밖에 현대차는 오는 3분기 출시를 앞둔 투싼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아시아 최초로 공개했다.

투싼 페이스리프트 모델은 한층 역동적인 주행성능 확보, 차급을 넘어서는 안전사양 탑재, 내·외관 디자인 변화 등을 통해 오프로드와 일상, 그 어떤 상황에서도 ‘균형 잡힌 다이내믹 SUV’로 거듭난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는 이번 부산 모터쇼에서 현대차의 새로운 디자인 방향성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를 표현할 디자인 전략 ‘현대 룩(Hyundai Look)’이라는 새로운 디자인 전략과 함께 현대 디자인의 청사진을 공개했다.

감성을 더한 스포티함이라는 뜻을 담고 있는 현대차의 새 디자인 방향성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가 적용된 첫 콘셉트카 모델 HDC-1 르 필 루즈 콘셉트(HDC-1 LE FIL ROUGE CONCEPT)를 공개하고, 이와 더불어 HDC-2 그랜드마스터 콘셉트(HDC-2 GRANDMASTER CONCEPT)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HDC-1 르 필 루즈 콘셉트(HDC-1 LE FIL ROUGE CONCEPT)는 서로 다른 시공간을 하나의 테마로 이어준다는 의미를 담아 내기 위해 영어로 공통의 맥락(Common Thread)이라는 뜻을 지닌 프랑스어 관용어 구에서 이름 붙여졌다.

현대차는 HDC-1 르 필 루즈 콘셉트와 HDC-2 그랜드마스터 콘셉트의 서로 다른 두 대의 콘셉트카를 동시에 선보임으로써, 하나의 테마를 지녔으나 개별 디자인은 독립적인 해석과 개성을 보여줄 수 있다는 현대 룩(Hyundai Look)을 표현해 냈으며, 동시에 현대자동차의 새로운 디자인 방향성이 전 세계 고객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얼마나 넓은 스펙트럼을 가진 디자인으로 표현될 수 있는지를 보여줬다.

HDC-1 르 필 루즈 콘셉트.

현대차가 이번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한 HDC-2 그랜드마스터 콘셉트는 제 역할에 맞는 디자인이 잘 표현된 차라는 점에서 세계 최고의 체스 선수를 부르는 명칭 ‘그랜드마스터(Grandmaster)’의 의미를 담아 명명됐다.

HDC-2 그랜드마스터 콘셉트는 구조적이며 역동적인 직선을 강조한 디자인으로, 다이내믹한 선과 감각적으로 조각된 근육질의 바디가 만나 카리스마 넘치는 개성을 드러낸다.

특히, 그릴과 램프, DRL의 정형적 디자인을 탈피한 라이트 아키텍쳐를 통해 기능성과 심미성을 모두 만족하는 진보적인 디자인을 한 것이 특징이다.

아울러 현대차는 이날 모터쇼에서 밝힌 현대자동차만의 ‘현대 룩’을 통해 현대 디자인 스펙트럼을 최대한 넓혀 나가 고객의 삶 속에 깊숙이 파고들어 일상을 보다 아름답고 편안하게 하는 특별한 감성적 가치를 제공함으로써 고객들로부터 사랑 받는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로 거듭난다는 계획을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