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일본 버스판매 부진. 시장 조사단 긴급 파견
현대차, 일본 버스판매 부진. 시장 조사단 긴급 파견
  • 이상원 기자
  • 승인 2018.05.09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 유니버스의 일본시장 판매량이 지난 4월까지 겨우 5대에 그치고 있는 등 극심한 부진을 보이고 있다.

[M오토데일리 이상원 기자] 올 들어 현대자동차의 일본 대형버스 판매가 사실상 중단 위기에 빠졌다. 유로6 기준 적용 등으로 인한 가격상승과 일본 내 대형버스 수요 감소가 원인이다.

일본 자동차수입조합과 현대차에 따르면 올해 1-4월 현대 유니버스의 일본시장 판매량은 겨우 5대에 그쳐 지난해 같은 기간의 56대에 비해 10분의1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

이 기간 일본의 수입 대형버스 판매량은 메르세데스 벤츠 6대, 스카니아 3대, 현대차 5대 등 총 14대로 전년 동기의 64대보다 약 5배가 감소했다.

지난해의 경우, 현대차가 전체 수입버스의 약 90%를 차지했었으나 올해는 현대차 판매가 거의 중단되면서 전체 수입버스 판매도 격감했다.

현대차의 고급 대형버스인 유니버스는 지난 2009년 첫 진출 이후 일본을 찾는 중국과 한국 관광객들이 즐겨 사용하면서 지난 2016년 163대에 이어 지난해에는 112대가 팔리는 등 상승세를 이어왔으나  올해 들어서면서부터 갑자기 판매량이 급감하고 있다.

일본 관광청 자료에 따르면 매월 60만 명 이상의 한국인들이 일본을 방문하면서 단체 관광객의 경우, 현대 유니버스를 주로 이용해 왔으나 현대버스 판매량은 오히려 줄어들고 있다.

현대 유니버스는 일본 산덴교통 등 중국과 한국인 관광객을 실어 나르는 전세버스업체들이 주요 고객으로, 미쓰비시 후소우 등 일본산 버스에 비해 훨씬 차체가 크고 가격도 20-30%가 낮아 수입차에 대한 배타성이 강한 일본에서도 비교적 좋은 반응을 얻어 왔으나 최근 들어서는 구매가 뚝 끊겼다.

현대차 관계자는 “지난해부터는 중국정부의 관광규제 등으로 대규모 단체관광객 보다는 소규모 관광객들이 늘어나면서 대형버스보다는 중형버스를 선호하는 것도 또 다른 원인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수요감소에 대한 상세한 원인 조사를 위해 이달 말 조사단을 일본에 파견, 본격적인 조사를 시작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일본에서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디젤 버스 외에 수소전기버스의 투입도 검토하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 2009년 승용부문의 일본시장 철수 이후에도 상용법인(HMJ)을 존속시키는 등 꾸준히 일본시장 재진입 기회를 노리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일본에서의 버스 판매는 단순히 판매량을 늘리는데 의미가 있는 것이 아니라 승용부문 재진입을 위한 교두보 확보 차원에서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