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경영난속 적극적 행보. 무인 시승센터 운영에 쇼핑몰 판매도 검토
한국지엠, 경영난속 적극적 행보. 무인 시승센터 운영에 쇼핑몰 판매도 검토
  • 이상원 기자
  • 승인 2018.03.13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엠이 경영난 속에서도 점유율 만회를 위해 적극적인 행보에 나서고 있다. 

[M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한국지엠의 쉐보레 브랜드가 경영난 속에서도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한국지엠은 제너럴모터스(GM)의 군산공장 폐쇄와 구조조정 발표 이 후 신차 계약이 뚝 끊어지면서 지난 2월까지 내수 판매량이 1만3,648 대로 전년 동기대비 무려 40.3%나 급감했다.

특히, GM의 한국시장 완전 철수까지 거론되면서 이미 계약된 차량들도 해약이 잇따르고 판매직원들의 이탈이 가속화되면서 극심한 판매 부진에 시달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서도 한국지엠은 적극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한국지엠은 고객들에게 직접 제품력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전국 18개 지역에 신개념 스마트 시승센터를 오픈했다.

업계 최초 무인 시승센터인 쉐보레 스마트 시승센터는 SK네트웍스의 최신 카쉐어링 시스템을 도입,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으로 시승 예약부터 차량 도어 개폐 및 반납까지 원스톱으로 운영된다.

쉐보레 스마트 시승센터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마트 휴무일을 제외하고 연중 상시 운영된다. 가까운 쉐보레 대리점 혹은 쉐보레 홈페이지 (www.chevrolet.co.kr)를 통해 예약할 수 있다.

또, 3월 중 온라인 신청을 통해 말리부 또는 트랙스를 시승한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선물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오는 22일부터 쇼핑몰에서 신차 판매가 가능해짐에 따라 국산차 최초로 쇼핑몰 판매도 검토하고 있다.

지난 해 3월 금융위원회가 국산 신차를 TV 홈쇼핑 사업자가 판매할 수 있도록 보험업감독규정을 개정, 국산 자동차 제조· 판매사가 손해보험대리점 등록을 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이에 따라 TV홈쇼핑 사업자가 오는 22일부터 국산 신차를 판매할 수 있게 됐다. 한국지엠은 그동안의 판매 부진으로 인한 재고량이 많아 홈쇼핑을 통해 판매할 경우,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한국지엠측은 일단 판매대리점과의 연계 가능성 등을 타진한 뒤 홈쇼핑 판매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한국지엠은 정부의 지원여부와는 별도로 내수시장에서의 점유율 확대가 경영정상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오는 5월 미국산 SUV 에퀴녹스와 하반기 경차 스파크 부분 변경 모델 출시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