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노조, "군산공장 폐쇄는 노동자에게 책임전가하는 것" 투쟁예고
한국지엠 노조, "군산공장 폐쇄는 노동자에게 책임전가하는 것" 투쟁예고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8.02.13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한국지엠 노동조합이 사측의 군산공장 폐쇄 결정에 반발하며 투쟁을 예고했다.

13일 한국지엠 노조는 “군산공장 폐쇄는 적자경영에 대한 책임을 노동자들에게 전가시키는 행태”라며 반발했다.

노조는 “한국지엠 경영진은 경영 정상화를 운운할 자격이 없다”며 “국민혈세를 지원해달라는 날 강도식 GM자본의 요구에 절대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또 “글로벌지엠의 고금리이자, 이전가격 문제, 과도한 매출원가, 사용처가 불분명한 업무지원비로 한국지엠 재무상태는 밑빠진 독”이었다면서 “노동자들의 고혈로 글로벌 지엠의 배만 채워왔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한 팀이 돼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자면서 경영 정상화 책임을 노동자가 짊어져야하는 것인지 반문하고 싶다”며 “경영진의 행태에 대해 노조는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지엠 노조는 14일 오전 10시 군산공장에서 긴급 확대간부합동회를 열고 투쟁방침을 정할 계획이다.

긴급확대간부회의 후 11시 결의대회를 개최, 군산공장폐쇄와 구조조정에 맞서 투쟁할 것이라고 한국지엠 노조는 밝혔다.

한국지엠은 5월말까지 군산공장의 차량 생산을 중단하고, 공장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한국지엠측은 군산공장은 최근 3 년간 가동률이 약 20%에 불과한데다 가동률이 계속 하락해 지속적인 공장 운영이 불가능한 상황에 이르렀다면서 이번 결정은 지난 몇 년 동안 심각한 손실을 기록한 한국지엠의 경영 실적을 면밀하게 검토한 이후 내려진 조치라고 밝혔다.

카허 카젬(Kaher Kazem) 한국지엠 사장은 “이번 조치는 한국에서의 사업구조를 조정하기 위한 것”이라며 “공장 폐쇄 이후 전환 과정에서 영향을 받게 될 직원들을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