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올림픽 대비 강원지역 EV 충전시설 긴급점검
환경부, 올림픽 대비 강원지역 EV 충전시설 긴급점검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8.01.29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림픽 기간 내 긴급 출동 서비스 운영

[M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환경부가 평창 동계올림픽을 대비해 강원지역에 있는 전기자동차 충전시설을 긴급점검한다.

29일 환경부는 평창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강원 지역 내의 전기차 충전시설에 대해 한국자동차환경협회와 긴급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긴급점검은 평창 동계올림픽 영향권 내의 급속충전시설을 미리 점검해 올림픽 기간 동안 전기차의 원활한 충전 환경을 만들기 위해 진행하는 것이다. 

환경부는 오는 31일까지 수도권에서 강원권을 연결하는 경부, 영동 등 6개 고속도로 휴게소 및 강원권역 내에 설치된 공공급속충전시설 52개소 78기의 현장 점검을 끝낼 계획이다.

현장 점검을 통해 고장나거나 파손이 확인된 충전기는 즉시 보수할 예정이다. 

또 환경부는 평창 올림픽이 열리는 내달 9일부터 25일까지 충전기의 고장·오류 등이 발생할 경우 바로 대응하는 긴급 출동 서비스를 선보인다.

긴급 출동 서비스는 한국자동차환경협회 등 충전시설 운영ㆍ관리업체와 충전기 제조사가 비상연락 체계를 구축해 시행한다.

긴급 출동 서비스를 담당하는 현장 대응 인력은 서울·수도권과 강원권역으로 나눠 고속도로 휴게소 위주로 배치되며 현장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 발생할 경우 2시간 내로 출동해 충전기를 고친다.

한국전력공사 등 민간충전사업자도 각 사업자에 속한 급속충전시설의 고장ㆍ오류에 대응할 수 있는 담당자별 긴급 연락망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형섭 환경부 대기환경과장은 “평창 올림픽 기간 동안 전기차 이용자들이 운행에 불편이 없도록 충전기 사전 점검 및 관리를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