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서 교통안전 수준이 가장 높은 도시는 광명시와 계룡시
전국서 교통안전 수준이 가장 높은 도시는 광명시와 계룡시
  • 이상원 기자
  • 승인 2017.12.10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국에서 광명시와 계룡시의 교통안전 수준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엠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도로교통공단이 전국 기초자치단체별 교통안전수준을 나타내는 ‘2016년도 교통안전지수’에서 광명시와 계룡시가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전국에서 교통안전지수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난 인구 30만 미만 시 그룹의 충남 계룡시(A등급)는 사업용자동차, 자전거, 이륜차, 보행자, 교통약자, 운전자, 도로환경 등 조사영역 6개 모두 A등급으로 모든 영역에서 교통안전수준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인구 30만 이상 시 그룹에서 1위인 경기 광명시(A등급)는 교통약자, 운전자, 도로환경 영역은 A등급, 사업용자동차, 자전거,이륜차, 보행자 영역은 상위 B등급을 받았으며 조사영역 6개 모두가 해당 그룹 평균보다 높은 수준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B등급을 받은 보행자 영역의 세부지표 중 ‘길 가장자리 통행 중 사고’는 해당 그룹 평균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나 이에 대한 안전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군 단위에서는 1위인 강원 양구군(A등급)은 교통약자, 운전자, 도로환경 영역은 A등급, 사업용자동차와 자전거, 이륜차 영역은 B등급을 받았으나, 보행자 영역이 C등급으로 나타나 보행자 영역에 대한 안전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구 단위에서 1위인 인천 중구(A등급)는, 전체 조사영역 6개중에서 자전거, 이륜차, 보행자, 교통약자, 도로환경 등 4개영역이 A등급으로 나타났고, 사업용자동차 영역은 B등급, 운전자 영역은 C등급으로 운전자 영역에 대한 안전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교통안전지수가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난, 경기 고양시(E등급)는 조사영역 6개중에서 사업용자동차, 자전거, 이륜차, 보행자, 교통약자 등 4개 영역이 D등급, 운전자 영역과 도로환경 영역은 가장 낮은 E등급으로 나타났다.

특히, 운전자 영역의 세부지표 중 ‘신호위반사고’와 도로환경 영역의 ‘교차로사고’는 해당 그룹 평균보다 20점 이상 낮은 것으로 나타나 이에 대한 안전대책이 강화돼야 할 것으로 나타났다.

교통안전공단은 교통안전지수 하위 지자체를 대상으로 2016년도 교통안전지수 현황 및 교통안전 취약지점에 대한 개선방안 제시 등 지역실정에 맞는 맞춤형 교통안전컨설팅을 실시함으로써 지자체로 하여금 교통안전도를 제고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