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자율주행차 전담조직 어떻게 구성되나?
국토부 자율주행차 전담조직 어떻게 구성되나?
  • 임원민 기자
  • 승인 2017.11.25 0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가 인프라와 연계한 자율주행차 조기 상용화를 위해 특별 전담조직(TF팀)을 발족한다.(사진은 KT가 만든 자율주행차)

[오토데일리 임원민기자]국토교통부가 인프라와 연계한 자율주행차 조기 상용화를 위해 특별 전담조직(TF팀)을 지난 22일 발족한다고 발표했다.

목적은 4차 산업혁명과 ‘혁신성장’을 선도할 자율주행차에 정책역량을 집중 투입한다는 것이다.

TF팀은 국토부 내에 산재해 있는 자동차, 도로, 공간정보, 교통 등 자율주행차 관련 모든 정책 기능과 인력을 한 곳에 모아 자동차관리관실 첨단자동차기술과 내에 두기로 했다.

즉, 자동차 부문인 첨단 자동차 기술과를 중심으로 도로부문의 첨단도로 안전과, R&D 예산을 담당하는 신 교통 개발과, 그리고 국토지리원의 국토지리정보과에서 각 1명씩의 담당자가 파견되며 팀장은 서기관급 전문가가 임명될 예정이다.

여기에 도로공사와 자동차 안전연구원 자율주행센터, 그리고 교통연구원에서 전문가 각 1명이 합류, 총 10명으로 구성된다.

또, 정책 결정 및 추진과정에서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기 위해 핵심 전문가 10명 내외로 구성된 정책자문단도 운영한다.

TF팀은 자율주행차 운행과 관련된 각종 정책 및 제도 마련과 인프라 기반 구축에 주력할 예정이다.

우리나라는 2년 전부터 자율주행차 공도 테스트를 위한 임시 운행 허가제 등을 도입하고 있으나 미국 등 다른 국가에 비해 자율주행차 개발 및 인프라 구축이 크게 늦은 상황이다.

맹성규 제2차관은 자율주행차의 화두는 자동차 자체뿐만 아니라 인프라와의 연결(커넥티드 카)이며, 관련 분야를 융.복합해 시너지를 극대화하는 것이 시급하다면서 국토부의 역량을 집중하고 속도감 있게 정책을 추진, 2020년 자율주행차 조기 상용화와 스마트교통 시스템 구축을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규모도 턱없이 적고 예산도 제대로 확보되지 않아 TF팀이 제대로 역할을 해 낼지에 대해서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