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제네시스, '두바이 모터쇼' 통해 G70 공개. 중동시장 공략한다
임원민 기자  |  lwm1988@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14  
최초 등록시간 2017.11.14 14:35:54   수정 등록시간 2017.11.14 14:35:46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제네시스 브랜드가 14일 열린 '두바이 모터쇼'에서 중형 럭셔리 세단 G70을 공개했다. 

[오토데일리 임원민 기자] 현대자동차의 고급브랜드 제네시스가 14일(현지시각)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의 '두바이 월드 트레이드 센터(Dubai World Trade Center)'에서 열린 '두바이 국제 모터쇼(Dubai International Motor Show)'에서 '제네시스 G70'를 공개했다.

제네시스 G70는 우아하면서도 역동적인 중형 럭셔리 세단으로 지난 9월 글로벌 론칭했으며, 해외 지역 및 국제 모터쇼에서는 이번 두바이 모터쇼를 통해 중동 지역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에 첫 선을 보이게 됐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지난해 9월 중동지역에서 제네시스 브랜드를 공식 론칭해 ‘G90(국내명 EQ900)’, ‘G80’를 순차적으로 출시했으며, 이번에 발표한 ‘G70’ 등으로 이어지는 라인업 확대를 통해 중동지역의 본격적인 판매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공개한 G70는 역동적이면서도 우아한 제네시스 디자인 DNA를 반영해 디자인됐으며, 동시에 제네시스 브랜드 디자인의 방향성을 담아낸 모델이다.

G70는 볼륨감 있는 긴 후드와 짧은 프론트 오버행, 유려한 루프라인, 멀티 스포크 타입 알로이 휠 적용, 전면부에서 후면부로 올라가는 사이드 캐릭터 라인인 ‘파라볼릭 라인’과 ‘하키스틱’ 형상의 크롬 창문 몰딩 적용 등으로 빠르고 날렵한 이미지를 구현했다.

전면부는 대형 크레스트 그릴, 엠블럼에서 이어지는 후드 캐릭터라인, 입체감을 강조한 에어 인테이크, LED 헤드램프와 분리형 턴시그널 램프 등을 적용해 고급스럽고 강인한 디자인을 완성했다.

제네시스 G80의 디자인을 계승 및 발전시켜 완성한 G70만의 쿼드 램프 스타일은 G70 후면부의 LED 리어 콤비 램프에도 적용됐으며, 향후 제네시스 고유의 램프 디자인으로 발전될 예정이다.

G70의 실내 디자인은 퀼팅 시트 적용 등 고급감과 기능성을 동시에 갖추는 데 중점을 뒀으며, 운전자 중심의 레이아웃으로 다이내믹한 드라이빙 감성을 살려주고 수평형 구조의 공간 구성은 안정감과 고급감을 전달한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중동 지역에서 G70 가솔린 3.3 터보, 가솔린 2.0 터보의 두 가지 파워트레인별 모델을 판매할 계획으로 이번 모터쇼에서는 가솔린 3.3 터보 모델을 전시했다.

그 중 G70 가솔린 2.0 터보 모델은 2.0 T-GDI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252마력(ps), 최대토크 36.0kgf·m의 동력 성능을 확보했다.

이어 G70 가솔린 3.3 터보 모델은 3.3 T-GDI 엔진을 장착해 최고출력 370마력(ps), 최대토크 52.0kgf·m의 동력 성능을 갖췄으며, 0-100km까지 4.7초(2WD 기준)의 다이내믹한 가속 성능과 최대 시속 270km/h의 파워풀한 주행 성능을 자랑한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민첩한 선회 안정성, 정교한 스티어링 응답성 등으로 G70 특유의 고급스럽고 안정감 있는 고속주행 성능을 구현했다.

정차된 차량이 급가속시 미끄러짐 없이 최대 수준의 동력을 이끌어낼 수 있는 ‘런치 컨트롤(Launch Control)’을 적용해 동력 성능을 강화했으며,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 시스템(R-MDPS)’과 ‘후륜 멀티링크 서스펜션’을 기본화해 정교한 핸들링과 안락한 승차감을 제공한다.

또한 '다이내믹 토크 벡터링 시스템'의 탑재로 코너에서의 차체 제어 능력을 높였으며, ‘기계식 차동기어 제한장치(M-LSD)’는 좌우 바퀴의 차동제어를 통해 핸들링 성능, 선회 탈출성 및 구동력 등을 향상시켜 눈길·빗길 등 저마찰 노면 주행 시 빠르고 안정적인 주행 환경을 선사한다.

제네시스 G70는 고속주행에서의 안정감을 향상 시키기 위해 시트 포지션을 낮춰 착좌 위치를 하향시켰으며, 주행 감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엔진음과 스피커 사운드 합성으로 스포티한 엔진음을 제공하는 '액티브 사운드 디자인(ASD)' 시스템을 탑재했다.

G70는 첨단 안전 사양과 신기술 탑재와 동급 최고 수준의 고강성 차체 구조 적용으로 G90와 G80에 이어 글로벌 최고 수준의 높은 안전성을 갖췄다.

뿐만 아니라 첨단 주행지원 기술인 '제네시스 액티브 세이프티 컨트롤'을 통해 전방 충돌방지 보조, 후측방 충돌 경고, 운전자 주의 경고 등을 지원함으로써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성과 주행 편의성을 갖췄다.

이 밖에도 미러링크, 애플 카플레이, 안드로이드 오토를 지원하는 8인치 터치 스크린 적용으로 높은 수준의 차량 커넥티비티 기능을 확보했으며, 고품격 음향 환경을 위해 스피커 15개의 렉시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을 탑재했다.

특히 8인치 터치 스크린에 적용된 인셀 터치 방식 디스플레이는 터치 속도 및 시인성을 개선해 주는 기술로 자동차 업계 최초로 적용됐다.

제네시스 G70는 내년 초부터 중동 지역 판매를 시작으로 러시아, 호주, 북미 지역으로 글로벌 판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G70 출시로 G70, G80, G90(국내명 EQ900)의 중형부터 초대형까지 아우르는 세단 라인업을 갖췄으며, 글로벌 럭셔리 세단 시장에서 한층 높은 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 제네시스 브랜드는 이번 모터쇼에서 선보인 제네시스 G70와 출시된 G80, G90에 이어 오는 2021년까지 대형 럭셔리 SUV 등 3종의 모델을 추가해 총 6종의 제품 라인업을 갖출 계획이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두바이 모터쇼 참가 이래 최초로 제네시스 고유 부스 디자인을 적용한 496㎡(약 150평) 규모의 단독 전시장을 마련, G70를 비롯 G90, G80 등 총 3종의 차량을 전시했다.

제네시스는 이번 모터쇼 참가를 계기로 향후 중동 지역 럭셔리카 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임원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신기사
최근인기기사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오금로 58 잠실아이스페이스 1216호  |  사업자등록번호: 124-88-00186  |  발행·편집인: 이상원  |  대표메일: semin477@autodaily.co.kr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원  |  오토데일리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오토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