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즈니스
BMW코리아, 수입차 최초 장기렌터카사업 진출
이상원 기자  |  semin477@autodail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14  
최초 등록시간 2017.11.14 10:32:44   수정 등록시간 2017.11.14 16:55:1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BMW코리아가 월 99만2천 원에 보험료, 통합취득세 및 자동차세가 모두 포함된 520d M 스포츠 패키지 장기 렌터카 프로그램을 내놨다.

[오토데일리 이상원기자] BMW의 할부금융 및 리스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BMW 파이낸셜 서비스 코리아가 수입차 최초로 장기렌터카 사업에 진출한다.

지금까지 메르세데스 벤츠 등 일부 수입차 브랜드의 경우, 딜러사가 장기 렌트사업에 진출해 있었지만 수입차 브랜드가 직접 렌트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BMW가 처음이다.

BMW 파이낸셜 서비스 코리아는 기존의 할부, 리스 외에 BMW 차량을 이용할 수 있는 새로운 금융 프로그램인 BMW 스마트 렌트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BMW의 스마트 렌트는 기존의 할부와 리스로 양분된 금융 프로그램에서 고객들의 선택의 폭을 넓힐 수 있도록 수입차 브랜드 최초로 출시한 장기렌터카 프로그램이다.

특히 월 렌트 비용에 통합 취득세와 자동차세, 보험료까지 포함돼 있어 번거로운 차량 구매절차와 유지비용을 한 번에 이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BMW 파이낸셜 서비스 코리아의 이재준 전무는 “생애 첫 차를 수입차로 구매하는 경우, 또는 사고 이력으로 인한 보험료 할증이 부담스러운 경우, 효율적인 법인 차량 관리 방법을 찾는 기업 등 다양한 고객층에게 적합한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스마트 렌트를 이용할 시 낮은 월 납입금과 함께 3년에서 5년까지의 계약기간을 고객이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으며 리스 상품과 마찬가지로 계약 기간 후 고객의 의사에 따라 차량 반납 혹은 인수도 가능하다.

BMW는 이번 스마트 렌트 출시를 기념, 11월 한정으로 2개월 간 렌트 비용을 무상으로 지원하는 파격적인 프로모션도 함께 진행한다.

BMW의 인기 차종인 뉴 520d M 스포츠 패키지 플러스 모델(차량 가격 7,100만 원)에 한해 선납 10%, 48개월 계약 기간의 조건으로 이용 시 11월과 12월, 2개월 렌트 비용을 무상 제공한다.

때문에 남은 기간 동안 월 99만2천 원에 보험료, 통합취득세 및 자동차세가 모두 포함된 합리적인 비용으로 차량을 마음대로 이용할 수가 있다.

이와 함께 일상에서 쉽게 파손되기 쉬운 차량 외부의 3가지 항목에 (스크래치 및 도어 칩, 덴트, 전면유리)에 대해 본인 부담금 없이 수리 받을 수 있는 ‘3 케어 프로그램’을 업계 최초로 2년 동안 제공한다.

 

 

[관련기사]

이상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신기사
최근인기기사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오금로 58 잠실아이스페이스 1216호  |  사업자등록번호: 124-88-00186  |  발행·편집인: 이상원  |  대표메일: semin477@autodaily.co.kr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원  |  오토데일리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오토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