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내
렉서스, NX 부분변경 모델 출시. 가격 160만 원 인상
임원민 기자  |  lwm1988@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1.14  
최초 등록시간 2017.11.14 09:37:46   수정 등록시간 2017.11.14 10:32:40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렉서스코리아가 디자인과 안전·편의 사양 등을 통해 상품성을 강화한 NX의 부분 변경 모델을 출시했다.

[오토데일리 임원민 기자] 올해 수입 하이브리드 SUV 차량 내 판매량 1위를 기록한 렉서스코리아의 NX300h가 더 새로워진 모습으로 찾아온다.

이번 신형 NX는 SUV의 강인함과 도심의 세련된 인상을 동시에 담은 디자인과 프리미엄 SUV만이 보여 줄 수 있는 각종 편의사양 및 예방안전사양 등을 갖췄다.

더불어 이번 모델은 더 날카롭고 스포티해진 스핀들 그릴을 중심으로 한 전면 디자인, 스핀들 그릴에서 측면으로 이어지는 개성있는 바디라인, 렉서스만의 디테일을 살린 저중심의 후면 디자인 등이 적용돼 스타일이 더욱 돋보인다. 

또한, 초소형 3-beam LED 헤드램프와 18인치 투톤 알로이 휠로 입체적이고 세련된 이미지를 완성했다.

신형 NX는 사각지대 감지모니터(BSM), 후측방 경고 시스템 (RCTA) 와이드 백 뷰 (Wide Back View) 후방 카메라를 전모델에 기본 장착했다.

특히 렉서스 최초로 탑재된 와이드 백 뷰는 후진 시 더 넓은 후방 시야를 제공한다. 이러한 첨단 예방안전 사양의 확대는 8개의 SRS 에어백과 더불어 안전한 SUV로서의 가치를 보여준다.

또한, 첨단 편의사양은 운전을 더욱 편하고 즐겁게 해준다. 디스플레이 화면은 기존의 7인치에서 10.3인치로 더욱 와이드해졌고, 프레임이 없어진 리모트 터치패드로 조작이 더 자유로워졌다.

뿐만 아니라 이그제큐티브 그레이드에는 파워 백 도어에 킥오픈 기능이 추가돼 양손에 짐을 든 상태에서 자동으로 트렁크를 개폐할 수 있으며, 더 넓어진 스마트폰 무선 충전패드는 프리미엄 SUV에서만 느낄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한다.

한편 렉서스는 이번 신형 NX부터 가솔린 터보 모델명을 변경, NX200t는 NX300으로 명칭이 바뀐다.

이는 렉서스의 2.0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이 238마력의 강력한 퍼포먼스와 탁월한 가속반응으로 3.0 리터 급의 파워를 실현했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번 신형 NX는 수프림 그레이드 기준 하이브리드 모델이 5,720만 원으로 종전 대비 140만 원, 가솔린은 수프림 그레이드가 5,670만 원으로 160만 원이 각각 인상됐다.

또, 고성능 버전인 F SPORT는 6,270만 원이다. 

[관련기사]

임원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신기사
최근인기기사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오금로 58 잠실아이스페이스 1216호  |  사업자등록번호: 124-88-00186  |  발행·편집인: 이상원  |  대표메일: semin477@autodaily.co.kr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원  |  오토데일리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오토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