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영상] '초호화란 이런 것' 메르세데스 마이바흐6 컨버터블
[포토.영상] '초호화란 이런 것' 메르세데스 마이바흐6 컨버터블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7.08.28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지난해 페블비치 콩쿠르 델리강스에서 처음 발표한 마이바흐6 카브리올레 쿠페 모델에 이어 올해 공개된 이번 차량은 컨버터블 모델로 차체 길이가 약 6m에 달해 거대하고 웅장함이 느껴진다.

 

특히 최고급 화이트 나파 가죽을 사용해 ’미래를 향한 우아함의 절정’이라고 소개됐다. 큰 차체에 2인승의 디자인으로 최신 디지털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것에 반해 고전적인 계기판으로, 전통과 혁신을 표현했다.

 

마이바흐6는 소형 전기 모터를 4륜 휠 각각에 탑재한 4모터 방식의 EV로, 리튬 이온 배터리는 차체에 배치됐다. 완전 충전시 500km 이상을 주행할 수 있다.

 

최고속도는 250km/h의 정지상태에서 100km가는데 4초 미만의 최고 가속 성능을 보여준다.

 

엔진이 없는 모델의 특성상 엔진룸을 수납공간으로 만들었다.

 

요트가 연상되는 이번 모델은 아름다운 외관과 더불어 초호화 미래형 전기차로서의 존재감을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