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나 때문에 엑센트 단종되는 일 없다. 현대차, 2017 엑센트 출시
코나 때문에 엑센트 단종되는 일 없다. 현대차, 2017 엑센트 출시
  • 이병주 기자
  • 승인 2017.05.19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가 2017 엑센트를 출시했다. 디자인이 소폭 변경, 밸류 플러스 트림이 새롭게 신설됐다.

[오토데일리 이병주기자] 현대자동차가 '가격대비성능'이 우수한 소형차 엑센트의 2017년 형을 출시했다.

엑센트는 4도어 엑센트, 5도어(해치백) 엑센트 위트 등 두 가지 바디형태로 판매돼 왔다. 2017년 형은 내·외장 디자인이 변경됐고 4도어 모델의 경우 상품성과 경제성을 강화한 '밸류 플러스' 트림이 추가됐다.

밸류 프르러스 트림은 가장 기본인 '스타일'에 15인치 알로이 휠과 타이어, 후방 주차보조 시스템, 무선·중앙집중식·속도 감응식 도어 잠금 장치, 배터리 세이버 등을 추가했다. 상품성을 높이면서도 가격을 1,200만 원 미만으로 책정, 높은 가성비를 확보했다.(1.4 가솔린 모델 기준)

디자인이 변경된 2017 엑센트는 프론트 범퍼와 라디에이터 그릴이 기존 바 타입에서 메쉬 타입으로 변경됐다. 2종의 새로운 색상(블루 라군, 레이크 실버)이 추가된 것도 특징이다.

실내는 계기판 속 클러스터 그래픽과 폰트를 직관적으로 변경해 시인성이 향상됐다. 라디오 FM/AM 버튼은 기존 한 버튼으로 조작됐지만, 2개로 분리해 조작성을 높였다.

편의장비 또한 개선된다. 최근 연식 변경된 현대기아 차종에 탑재되는 고성능 에어컨 필터가 엑센트에도 기본 탑재됐다. 

파워아웃렛 및 SUV 충전기도 기본 장착했다. 

또한, 인조가죽 시트, CDP 오디오 패키지(블루투스 핸즈프리), 15/16인치 알로이 휠 등 선호도가 높은 옵션이 하위트림에도 확대 운영된다.

2017 엑센트의 가격은 4도어 모델 1.4 가솔린 1,142~1,606만 원, 1.6 디젤 1,452~1,934만 원, 5도어 모델 1.4 가솔린 1,419~1,621만 원, 1.6 디젤 1,757~1,949만 원이다. 

한편, 내달 출시 예정인 소형 SUV 코나의 영향 때문에 엑센트가 단종되는 일은 없다.

현대자동차에 따르면 코나 출시 후에도 엑센트는 계속 생산, 판매할 방침이다. 최근 러시아에서 공개된 솔리라스는 엑센트 베이스로 만든 모델이지만 엑센트 후속이 아닌 단지 현지 차별화 모델인 것으로 알려졌다.

캐나다에서 개최된 토론토모터쇼에도 등장한 솔라리스는 러시아 공장에서 생산된다.

 

*러시아 등지에서 판매되는 솔라리스 사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