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신뉴스
환경부, 전기차 급속충전기 사용요금 전년보다 절반수준으로 내린다
박상우 기자  |  uncle871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1  
최초 등록시간 2017.01.11 14:44:42   수정 등록시간 2017.01.11 17:28:29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환경부가 올해 전기자동차 급속충전기 사용요금을 지난해보다 절반수준으로 내린다.

11일 환경부는 올해 전기차 급속충전 사용요금을 kWh당 313.1원에서 173.8원으로 내린다고 밝혔다.

이를 적용하면 전기차의 연료비는 100km당 2,759원으로 가솔린(1만1,448원)보다 24%, 디젤(7,302원)보다 38% 수준이다.

승용차 연평균 주행거리인 1만3,724km로 환산할 경우 전기차의 연간 연료비는 38만원으로 가솔린(157만원), 디젤(100만원)보다 훨씬 저렴하다.

여기에 그린카드나 비씨카드로 결제할 경우 전기차 충전요금은 더 내려간다. 

그린카드는 친환경제품을 구매하거나 대중교통 이용 등 저탄소 친환경 생활을 실천할 경우 에코머니포인트를 제공하는 신용·체크카드를 말한다. 

환경부는 이날 한국환경산업기술원, BC카드사와 업무 협약을 맺고 그린카드나 비씨카드로 결제할 경우 각 50%(월 5만원 한도), 30%(월 3만원 한도) 추가로 할인된다.

운전자가 그린카드로 충전요금을 결제하면 요금은 1,379원으로 가솔린 12%, 경유차 19% 수준까지 내려간다. 즉 kWh당 약 70원인 셈이다.

연간 충전요금은 19만원(1만3,724km 기준)으로 가솔린보다 138만원, 디젤보다 81만원 저렴하다.

이정섭 환경부 차관은 "전기차 보급을 활성화하고 그린카드 협약으로 친환경 소비문화를 정착시킬 수 있어 1석2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본다"며 "앞으로도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정책을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박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최신기사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삼일프라자 1006호  |  사업자등록번호: 124-88-00186  |  발행·편집인: 이상원  |  대표메일: semin477@autodaily.co.kr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원  |  오토데일리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오토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