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내
영국산 대표 고급차 브랜드, 지난해 전세계에서 훨훨 날았다
박상우 기자  |  uncle871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0  
최초 등록시간 2017.01.10 11:12:47   수정 등록시간 2017.01.11 10:51:20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영국산 프리미엄 자동차업체들이 지난해 전세계에서 훨훨 날았다.

9일(현지시간) 재규어랜드로버와 롤스로이스모터스가 지난해 연간 판매실적을 발표했다.

재규어랜드로버의 지난해 세계 신차 판매량은 58만3,313대로 전년대비 20% 증가했다.

이는 재규어랜드로버 브랜드 역사상 가장 높은 판매량이다.

브랜드별로는 재규어가 전년 대비 77% 증가한 14만8,730대, 랜드로버가 8% 증가한 43만4,583대를 기록하며 두 브랜드 모두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유럽이 전년대비 26% 늘어난 13만8,695대로 가장 많이 판매된 지역으로 기록됐다.

가장 많이 성장한 곳은 중국으로 2015년보다 31% 증가한 11만9,048대로 나타났다. 이는 2015년에 기록한 -24%를 훌쩍 뛰어넘는 실적이다.

이어 북미지역이 25%, 영국이 17%, 기타지역이 -1%를 기록했다.

   
 

차종별로는 2015년 초에 출시한 랜드로버의 디스커버리 스포츠가 전년 대비 76% 증가한  12만2,460대로 재규어랜드로버를 통틀어 가장 많이 판매됐다.

이어 랜드로버의 레인지로버 이보크가 4% 늘어난 11만2,486대, 랜드로버의 레인지로버 스포츠가 400대 증가한 8만7,758대로 나타났다.

재규어 브랜드는 F-PACE가 4만5,973대로 가장 많이 판매됐다. 이어 XE가 전년대비 87% 급증한 4만4,096대, XF가 3만6,544대로 뒤를 이었다.

   
 

재규어랜드로버의 한 관계자는 “2016년은 재규어랜드로버에게 뜻깊은 1년이 됐다”고 말했다.

영국의 고급차 메이커 롤스 로이스 모터 자동차가 역사상 두 번째로 높은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롤스로이스의 지난해 세계 신차 판매량은 전년 대비 6% 증가한 4,011대를 기록했다. 

이는 4,063대를 기록한 2014년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판매실적이다.

   
 

시장별로는 일본이 51%로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이어 유럽이 28%, 롤스로이스의 본고장인 영국은 2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 자동차 시장 1위인 중국에서는 23%, 북미지역에서는 12% 증가했다.

차종별로는 블랙배지가 투입된 ‘레이스’와 ‘고스트’가 호조를 보였다.

롤스로이스의 토스텐 뮐러 위트비스 CEO는 "이 놀라운 결과는 매우 뛰어난 영국 고급차의 세계에 대한 어필을 강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박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최신기사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송파구 오금로 58 잠실아이스페이스 1216호  |  사업자등록번호: 124-88-00186  |  발행·편집인: 이상원  |  대표메일: semin477@autodaily.co.kr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원  |  오토데일리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 오토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