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볼트EV, 2017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
쉐보레 볼트EV, 2017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
  • 박상우 기자
  • 승인 2017.01.10 0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크 루스 (Mark Reuss) GM글로벌 제품개발 총괄 부사장이 상을 받는 모습

[오토데일리 박상우 기자] 쉐보레의 전기차 볼트EV가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한국지엠은 9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열린 2017 북미국제모터쇼에서 진행된 ‘2017 북미 올해의 차’에 제너럴모터스의 쉐보레 볼트EV가 선정됐다고 10일 발표했다.

1994년을 시작으로 올해 23년째를 맞이하는 ‘북미 올해의 차’는 북미에서 활동 중인 자동차 전문기자 60여명의 심사위원으로 구성, 제품의 혁신성, 디자인, 안전성, 성능, 기술 등 다양한 평가 항목에 대한 엄격한 심사를 통해 올해의 차를 선정한다.

쉐보레 볼트 EV는 전기차 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 383km의 1회 충전 주행거리와 합리적인 가격, 그리고 첨단 기술을 통해 제고된 효율성 및 안전성 등 다양한 항목에서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

볼트EV는 이미 모터트렌드(Motor Trend) ‘2017 올해의 차’, 그린카저널(Green Car Journal) ‘2017 올해의 친환경차’, 카앤드라이버(Car and Driver) ‘2017 베스트 자동차 TOP 10’ 에 연이어 선정되며 친환경성 뿐만이 아닌, 제품력과 상품성 측면에서도 기존 자동차와 차별화되는 탁월한 경쟁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또한 지난해 12월 환경부를 통해 383km의 1회 충전 주행거리를 인증 받으며 기존 전기차의 두 배에 달하는 주행거리를 통해 본격 전기차 시대를 열 것으로 주목 받고 있다.

볼트EV는 고용량 전기 모터에 기반한 전동 드라이브 유닛과 고효율 대용량 배터리 시스템이 전기차 전용 차체와 결합, 획기적인 주행거리와 더불어 200마력에 달하는 최고출력과 36.7kg.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한국지엠 제임스 김 사장은 “북미 올해의 차 역사상 최초로 순수전기차인 볼트EV가 수상하게 되어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볼트 EV만의 탁월한 가치를 전세계적으로 인정받게 돼 기쁘다”며, “올해 한국시장 출시를 앞두고 있는 볼트EV의 혁신적인 기술이 국내 전기차 시장의 판도를 바꾸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